나만의 작은 動을 이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.